'삼시세끼 어촌편5' 차승원 "유해진 기사에 '화나요' 눌렀다" 폭소
상태바
'삼시세끼 어촌편5' 차승원 "유해진 기사에 '화나요' 눌렀다" 폭소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0.05.22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삼시세끼 어촌편5' 캡처


[컬처투데이 디지털뉴스팀] '삼시세끼 어촌편5' 차승원이 유해진 기사에 '화나요'를 눌렀다고 고백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차승원, 유해진과 나영석 PD는 다시 죽굴도로 향했다.

배 안에서 차승원은 유해진 기사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 차승원은 "기사에 '좋아요'만 있더라. 그래서 내가 '화나요' 하나 눌렀다"고 털어놔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면서 차승원은 "내 기사에는 '화나요'가 두 개 있었다"면서 "당신이랑 누구냐. 호준이야?"라고 물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해진은 "나도 당하고만 있을 수는 없잖아"라고 받아쳤다.

한편 3주 만에 다시 죽굴도로 돌아온 이들은 손호준이 늦게 합류한다는 소식에 밥 걱정을 했다.

차승원은 "밥은 호준이가 다 했지. 밥이 어렵네, 진짜. 나보다 호준이가 밥을 훨씬 잘한다. 불조절, 뜸도 잘 들인다"며 "어느 순간부터 호준이만 밥을 했다. 그게 꽤 오래됐다"고 말했다.

유해진은 "우리가 한번에 많이 밥을 해서 저녁까지 먹을 수 있게 만들어 보자"며 "누룽지까지 해 먹으면 세끼 해결하고, 호준이가 내일 점심에 오면 밥 하면 되잖아"라는 아이디어를 내 웃음을 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