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김희선, 미모+지성+매력 '외강내강' 과학자 변신
상태바
'앨리스' 김희선, 미모+지성+매력 '외강내강' 과학자 변신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0.08.03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선/SBs '앨리스' 제공


[컬처투데이 디지털뉴스팀] '앨리스' 당찬 김희선이 돌아온다.

3일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 측은 윤태이 역할을 맡은 김희선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눈부신 미모는 물론 당차고 똑 부러지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다. 특히 '시청률 퀸' 김희선의 복귀작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수많은 히트작을 배출한 SBS와 김희선의 재회인 만큼 '앨리스' 역시 대중적 인기와 화제성까지 싹쓸이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극중 김희선은 6살에 미적분을 풀고 15살에 한국대 물리학과에 수석 입학한 천재이자 한국대학교 물리학과 교수 윤태이 역을 맡았다. 화려한 외모, 넘치는 열정, 막강한 자존심, 건강한 까칠함 등 예측불허 매력의 윤태이는 과학으로 세상을 바꿔보고 싶다는 도전정신을 가진 외강내강의 당찬 여성 과학자다. 늘 당당한 윤태이의 매력에 많은 시청자들이 빠져들 것으로 기대된다.

공개된 사진 속 김희선은 극중 이름 '윤태이'라고 쓰인 흰색 가운을 입은 채 무언가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안경 너머로 빛나는 눈빛, 한껏 집중한 표정을 통해 극중 윤태이 캐릭터의 이지적인 분위기가 오롯이 느껴진다. 여기에 공간을 가득 채운 정체불명의 기계, 칠판 위 빼곡하게 적힌 물리학 공식 등은 학구적인 분위기를 배가시킨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김희선의 변신. 많이 알려진 사랑스러운 모습과 또 다른, 지적이고 당찬 매력을 발산했다. 흰색 가운과 과학자 역할마저도 완벽하게 소화하는 김희선의 표현력과 미모가 감탄을 자아낸다.

이와 관련 '앨리스' 제작진은 "윤태이는 자신만만하고 당찬 여성 과학자다. 이를 위해 김희선은 스타일링은 물론 연기와 표현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첫 촬영부터 윤태이에 완벽 몰입한 김희선은 당찬 여성과학자 그 자체였다. 김희선의 작품 및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느낄 수 있었다. 모두가 빠져들 수밖에 없는 '앨리스' 속 당찬 김희선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오는 28일 첫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