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주원 "그 어떤 작품보다 새로운 느낌"
상태바
'앨리스' 주원 "그 어떤 작품보다 새로운 느낌"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0.08.1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원/SBS '앨리스' 스틸컷 


[컬처투데이 디지털뉴스팀] 주원은 왜 '앨리스'를 선택했을까.

오는 28일 금요일 밤 10시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가 처음 방송된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다. 믿고 보는 배우 주원의 군 전역 후 3년만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중 주원은 남자주인공 박진겸 역을 맡았다. 박진겸은 선천적 무감정증의 형사다. 주원은 형사 역할이 만큼 폭발적인 액션신들을 소화해야 했다. 또 선천적 무감정증이라는 캐릭터 특성상 섬세한 표현에 심혈을 기울였다. 배우로서 쉽지 않은 도전인 셈. 그럼에도 주원이 군 전역 후 복귀작으로 '앨리스'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앨리스' 제작진은 11일 주원과 나눈 인터뷰를 공개했다.

주원은 '앨리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굉장히 새로운 내용과 매력적인 캐릭터에 끌렸다. 또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엄마에 대한 내용, 기존과 다른 새로운 타임슬립 때문에 선택하게 됐다. 그 어떤 작품보다 새로운 느낌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박진겸은 선천적으로 무감정증인 인물이다. 하지만 주인공으로서 이야기를 끌어가기 위해 다양한 표현이 필요한 캐릭터이다. 극적인 감정 노출 없이 인물의 심리를 표현해야 하는 것. 주원은 "박진겸은 선천적으로 감정이 없게 태어났는데 엄마의 노력으로 많이 성장한 캐릭터다. 일반 사람들처럼 표현할 수 없기에 눈빛으로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평소에는 미세한 표현으로 감정을 연기했고, 박진겸의 감정을 건드리는 부분들이 있는데 그때 특히 임팩트를 주려고 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주원의 3년만의 안방 복귀작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오는 28일 금요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