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정재형, 환불원정대 매니저 면접…지미유 '실신' 직전
상태바
'놀면 뭐하니?' 정재형, 환불원정대 매니저 면접…지미유 '실신' 직전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0.08.28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컬처투데이 디지털뉴스팀] '놀면 뭐하니?'의 지미 유가 환불원정대의 매니저를 구하기 위한 면접을 진행했다. 멤버들의 추천과 주변 제작자의 추천을 받은 면접자들 중 '음악 요정' 정재형이 깜짝 등장, 지미 유를 실신 직전까지 가게 만들었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에서는 지미 유가 환불원정대의 매니저를 구하기 위해 면접을 진행한 모습이 공개된다.

'신박 기획'의 대표 지미 유는 환불원정대의 본격적인 제작 업무에 앞서 자신과 멤버들을 서포트 해줄 역량 있는 매니저를 구하기 위해 나섰다. 지미 유는 "개별 면담에서 멤버들의 추천과 주변 제작자분의 추천을 통해 이력서를 받고 매니저의 필수 역량을 테스트하는 1차 면접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특히 면접자들 중 지미 유를 실신하게 만든 면접자가 등장했다. 면접장서 지미 유를 처음 만난 정재형은 프로듀서 면접으로 알고 자리에 나와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지미 유가 유희열의 추천으로 이력서를 받았다고 전하자 정재형은 "대표님이 나 여기 가래요?"라며 유희열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이미 연락두절이 된 상태였다.

정재형은 지미 유의 명함 속 '하바드'에 즉각 반응하며 점차 매니저 면접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다. 환불원정대 멤버 중 엄정화, 이효리와 각별한 인연이 있는 그는 매니저 실장 자리를 욕심 내는가 하면 자신의 장기로 영혼이 실린 멜로디온 연주와 노래를 선보였다.

정재형은 지미 유에게 멜로디온 호스를 넘기는 패기까지 보여주며 자연스럽게 지미 유의 '숨'으로 기가 막히고 숨이 막히는 연주를 완성했다. 공개된 사진 속 멜로디온에 온 숨을 불어넣는 지미 유가 끝내 실신 직전까지 간 모습이 담겨 시선을 모은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정재형에게는 매니저 필수 사항의 치명적인 결점이 발견돼 지미 유를 난감하게 만들었는데, 정재형은 끝까지 지미 유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질척거림을 보였다고.

또한 안테나뮤직 대표 유희열이 추천한 정재형 외에도 다수의 면접자가 등장했다. 본캐유재석의 추천을 받은 면접자는 지미 유를 답답하게 만드는 불통으로, 제시가 '노(NO)'를 외친 양세형의 추천으로 온 면접자는 영어를 너무 몰라 지미 유의 두통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지미 유와 함께 환불원정대의 역사적인 시작을 함께할 매니저 찾기의 난항이 예상되는 가운데 현재까지도 고심 중에 있다는 전언이다.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환불원정대 매니저 찾기의 1차 면접 현장은 오는 29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