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앨리스' 주원, 母 김희선 사망 후 경찰 됐다→다시 재회
상태바
첫방 '앨리스' 주원, 母 김희선 사망 후 경찰 됐다→다시 재회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0.08.29 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앨리스'


[컬처투데이 디지털뉴스팀] '앨리스'가 베일을 벗었다.

28일 오후 처음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 연출 백수찬)에서는 시간여행 시스템 앨리스를 통해 시간을 여행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윤태이(박선영, 김희선 분)와 유민혁(곽시양 분)은 시간여행에 관한 비극적 종말 예언이 담긴 책, 예언서를 찾아 1992년으로 향했다.

그 시각, 미래에서 온 시간여행자 이세훈(박인수 분)이 1992년의 장동식(장현성 분)을 살해한 뒤 예언서를 빼앗았다. 이세훈이 뒤편이 찢겨나간 예언서를 확인하는 순간, 윤태이와 유민혁이 예언서를 다시 빼앗는데 성공했다. 그 광경을 장동식의 딸이 모두 목격했고, 장동식의 딸은 책의 뒤편을 쥐고 있었다. 윤태이는 경찰이 오기 전까지 놀란 장동식의 딸의 곁을 지킨 뒤 자리를 떠났다.

윤태이는 '아기가 시간의 문을 통과하지 않았다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을까?'라는 예언서의 구절을 보고 매우 놀랐다. 이후 윤태이와 유민혁은 2050년으로 돌아가기 전, 윤태이가 임신을 했다는 소식을 알게 됐다. 윤태이는 유민혁의 반대에도 1992년에서 박선영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홀로 아이를 낳게 됐다.

박선영은 선천적 무감정증으로 태어난 아들 박진겸(주원 분)의 행동을 예의주시하며 고군분투했다. 박선영은 여학생 자살 사건의 범인으로 휘말린 박진겸을 위해 갖은 핍박을 받으면서도 그의 누명을 벗겨냈다. 박진겸은 자신 때문에 눈물 흘리는 박선영의 모습에 "엄마 힘들게 하고 싶지 않은데, 잘 안돼. 미안해"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후 박진겸은 여학생을 자살하게 만든 남학생을 찾아가 응징해 증거를 압수, 김도연(이다인 분)에게 전했다. 이어 박진겸은 박선영의 생일을 맞아 함께 축하하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박선영은 아들 박진겸과 함께 마실 술을 사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 의문의 공격을 받은 채 돌아왔고, 그 모습을 박진겸이 목격했다.

박선영은 박진겸에게 "그 사람 갔다. 우리 아들은 괜찮아? 진겸아, 내 아들. 다 엄마 잘못이야. 언젠가 엄마를 다시 보거든 절대 아는 척해서는 안 돼. 반드시 피해야 해. 고마워 엄마 아들로 태어나줘서"라며 의문의 유언을 남기고 사망했다.

2020년, 박진겸은 경찰대에 진학해 형사가 됐다. 박진겸은 실종된 아이 '은수' 사건을 조사하던 중, 유럽 출장 중이던 은수의 엄마(오연아 분)가 은수가 사라지기 직전 찍힌 사진에 찍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귀국한 은수 모를 조사하던 중, 은수가 3일 만에 집으로 돌아왔다. 은수는 엄마가 타임머신을 타고 왔다는 증언을 남겨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의문의 비행물체를 발견하고 따라간 박진겸은 사고의 순간에서 시간이 멈추는 현상을 경험하며 박선영과 같은 얼굴을 한 윤태이를 마주했다. 박진겸은 '아는척하지 말아라'라던 박선영의 유언에도 윤태이를 보며 "엄마"라고 불러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SBS '앨리스'는 죽음으로 인해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된 남녀가 시간과 차원의 한계를 넘어 마법처럼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로 매주 금, 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