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강형욱, 훈련견에 물려 병원行…"큰 부상은 아냐, 안전 최우선"
상태바
'개훌륭' 강형욱, 훈련견에 물려 병원行…"큰 부상은 아냐, 안전 최우선"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0.08.2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2 '개는 훌륭하다' 영상


[컬처투데이 디지털뉴스팀] '개는 훌륭하다' 측이 훈련견에게 물린 강형욱 훈련사는 상처를 치료하고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았다면서 "앞으로도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방송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 제작진은 25일오후 뉴스1과 통화에서 "강형욱 훈련사의 부상은 가벼운 찰과상 정도였고 강형욱 훈련사가 괜찮다고 했지만, 안전을 위해서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라고 권유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상이 크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방송을 낼 때 '사고'에만 초점이 맞춰질까 고민도 했다"라면서도 "하지만 실제 훈련사들에게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일이기도 하고 훈련의 일부분이기에 자극적으로 부각하지 않는 선에서 방송에 담았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개훌륭'은 견주와 훈련견들, 그리고 출연진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면서 제작하고 있다"며 "견주와 반려견의 고민을 해결하고 소통하는 전반적인 과정과 메시지를 잘 전달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4일 방송된 '개훌륭'에서는 강형욱으로부터 반려견에 대한 이해와 통제를 배운 보호자가 노력 끝에 어미견 토비와 새끼 강아지 바키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세 아이돌 있지(ITZY)가 견학생으로 함께 한 가운데 개만 보면 공격력이 상승하는 아메리칸 불리 종의 토비와 사람에게 마운팅을 하는 바키의 훈련기가 그려졌다.

보호자는 토비가 산책 중 다른 개를 향해 격하게 흥분하는 모습을 본 후 걱정에 사로잡혔다고 털어놨다. 그는 "개물림 사건이 급증하고 있는 현재 더 큰 사고가 날까 우려돼 도움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강형욱은 움직이는 강아지 인형을 물어뜯은 토비 및 마운팅을 거부하자 공격성을 드러내는 바키를 보며 기본적으로 조절력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 또 사람과 다른 강아지를 공격할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는 "다른 강아지들에 대한 공격성뿐만 아니라 조절능력에도 문제가 있다"라며 "다른 작은 강아지들을 죽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내 반려견이 어떤 행동을 하고 있고, 현재 흥분한 상태인지 아닌지를 파악할 수 있는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며 "유사시 내 개를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을 배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강형욱은 행동문제 개선을 도와줄 일명 '헬퍼독'을 투입하는 등 훈련을 이어갔다. 그는 특히 "내 반려견이 언제든 사람을 공격하는 위험한 상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안전하게 키우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형욱은 자신의 다리를 향해 마운팅을 시도하는 토비에게 블로킹(가로막기)을 하다 물리기도 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치료를 받은 뒤 훈련을 이어가는 모습도 보였다.

한편 '개훌륭'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4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